최종편집 2020.8.4 19:57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인터뷰│염호기
고독의 세계로
붓 ∙
코로나19 대응
박쥐의 공포
재개발-재건축은
대리시험
<인터뷰> 제1
평촌지역주택조합
안양시의회, 의
후반기 안양시의
호계3동새마을부
백선엽·박원순
안양시의회, “
명학마을(鳴鶴洞
안양시 아트봉사
안양시의회 사실
한국여성1인미디
안양시, “시민
GTX-C노선
 

 *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95 - 파

 안양광역신문사(aknews@paran.com)

 2010-08-20 오후 4:40:00  4634
- File 1 : 2010082016406.jpg  (30 KB), Download : 1312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95


           파


         강 문 순




감자국을 끓이며 파를 찾는다

신문지에 둘둘 말린 파는 물러 있다

성질 급한 사람을 닮았다

푸르룩 거리며 덤벼들 때는

눈이 따갑게 매워 한발 뒤로

물러나 있어야 한다

눈물 쏙 빼게 옳은 소리만 하는

그 사람 잔소리는 톡 쏘게 독하다

너무 길고 지루하다

머리 부분 빼고 꼬리 잘라 내면

참을 만하겠다

서슬 퍼렇던 성질 한꺼풀 벗겨냈다


한소끔 끓인 뽀얀 감자국에

고명 같은 파 송송 썰어 넣었다

고얀 성질 쉽게 죽지 않는다

보란 듯이 파랗게 살아 동동 떠 있다

한 대접씩 떠서 식구끼리 나눠 먹는다

고약한 사람

밥상머리에 풀죽은 채 골라져 버려졌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詩는 사실 별 것이 아니다. 우리네 살아가는 이야기다. 그 이야기를 사실대로 말하면 재미없어 조금 다른 이야기와 비유를 한다. 그래야 읽는 사람이 재미있게 상상하며 즐길 수 있다.

 

  그렇다고 詩를 정말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꼭 해야 할 이야기를 잘 알고 시의 적절하게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이 詩는 독하고 맵고 성질 급한 사람을 파에 비유하고 있다. 그렇게 고약하게 살다보면 인생이 피곤해 진다는 이야기다. 이제 날도 선선해지는데 성질 좀 죽이고 편안하게 살아보자.

  (배준석 시인)


 

 
 
   
 
   

 

최근기사
안양시 7개 민간단체 보조금 1억4,
안양 냉천지구, 2주택(1+1)분양자
안양시 아트봉사단 ‘희망나눔 힐링콘서
안양대학교, 교원 보직 인사발령
‘안양형 뉴딜’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양시, 하반기 공공청사 잇따라 개소
안양시, 경로당 8월 3일부터 운영
여권발급 무작정 줄서기는 그만...
중초사지 당간지주 일대 역사적 가치와
안양시, 하반기 복합형 어린이공원 정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