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16 20:36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금정역 1호선
동안양청년회의소
남한사람들과 탈
아듀, 공명지조
대한민국 월남참
이재정 의원,
강득구 예비후보
안양지역 201
“6선 되면,
안양보호관찰소협
한쪽 발은 무덤
한대희 군포시장
경기도 새해 달
새안양회 창립
제5회 ‘송재(
이정랑의 고전탐
안양동안경찰서·
안양시의회 교섭
안양예총, ‘2
안양시 2020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99 - 못

 안양광역신문사(aknews@paran.com)

 2010-09-17 오후 5:31:00  3877
- File 1 : 20100917173054.jpg  (29 KB), Download : 1160

 

 

 

             못


          최 승 훈



  할아버지는 목수였다

  온종일 뚝딱뚝딱 쓱쓱

  찬장도 만들고 문틀도 짜고

  자투리 나무토막으로는 권총도 만들어주었다

  간혹 잘못 박혀 구부러진 못은

  함부로 버리지 않고 한곳에 따로 모아 두었다가

  일감이 떨어진 날이면 꾸부정하게 쪼그리고 앉아

  못의 등을 곧게 펴서 연장통에 다시 넣어두었다


  어느 날,

  할아버지가 평생 손에 쥐고 놓지 않았던

  망치를 떨어뜨렸다

  할아버지가 그러했듯이 하나님도

  할아버지의 꼬부라진 등을 젊게 펴서

  하늘나라에 두고 귀히 쓰시려나 보다


  길가에 버려져 녹슬어 가는 굽은 못을 보면

  할아버지를 만난 듯 정답게

  등을 두들겨 주고 싶어진다


  ---------------------------------


   함부로 쓰고 버리고, 먹다가 남아서 버리고, 멀쩡한 것도 마구 버리는

 세상에 못 하나도 아껴 쓰던 할아버지 이야기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하나님까지 귀히 쓰실 것 같다는 표현에서는 오랜 여운까지 느끼게 된다.

   한편으로는 구부러진 존재도 얼마든지 펴서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다는

 의미도 만들어 놓았다. 현대 동시의 섬세한 모습이다.    (배준석 시인)

   

 

 
 
   
 
   

 

최근기사
“저의 시정철학은 처음도 끝도 ‘시민
정당․후보자 명의의 광고
“나눔과 배려로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
안양시 지속가능발전 기본조례 마련을
이정국 박사, 저서 ‘재정학’ 출판기
안양동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민병덕
‘작은이들의 벗’ 심재민 출판기념회
희망찬 2020 새해, 클래식과 함께
군포상공회의소 2020 신년인사회
한대희 군포시장, “GTX-C노선 인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