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8.14 14:27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붓 ∙
박쥐의 공포
코로나19 대응
대리시험
<인터뷰> 제1
평촌지역주택조합
안양시의회, 의
호계3동새마을부
백선엽·박원순
안양시의회, “
안양시 아트봉사
명학마을(鳴鶴洞
안양시의회 사실
“부정투표 하고
이정랑의 고전탐
안양시 인재육성
안양시의회 ‘의
조광희 위원장,
귀인동새마을부녀
이 풍진 세상을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102 - 해바라기

 안양광역신문사(aknews@paran.com)

 2010-10-15 오후 5:32:00  3991
- File 1 : 20101020202038.jpg  (29 KB), Download : 1192

 

 

 


        해바라기


        허 말 임



   돌담보다 커버린 아이는

   까맣게 영글어가는

   목마른 기억을 더듬었다


   삼베적삼 속으로

   무수히 드나들던 여린 손

   만져지지 않는 세월이

   까칠하게 붙잡았다


   사립문 굳게 닫아놓고

   어머니, 먼 길 떠나셨는데

   돌아오지 않는 기다림에

   울컥 솟는 노란 현기증

   이제야 오래 닫아 두었던

   그리움의 문 여는 걸까


   마주선 아이

   둥근 미소가 해맑다


   -----------------------


     먼 길 떠난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나와 해바라기는

   동일한 존재이다. 「울컥 솟는 노란 현기증」은 그

   그리움을 표현한 절창이다.

    어린 시절의 나와 이제 돌담보다 큰 나 사이에도

   세월이 많이 지나갔다. 무심한 해바라기만 아는지

   모르는지 해맑은 가을이다. 철없던 시절의 모습처럼.

                                     (배준석 시인)

 

 
 
   
 
   

 

최근기사
GTX-C 의왕역 정차, 기술적·경제
군포시에서 ‘세계 글 없는 그림책’을
한대희 군포시장, 관내 수해 취약현장
‘군포시 종합체육시설 조성 관련’ 주
‘새로운 군포 100년 비전선포식’
안양소방서, 심폐소생술 노력끝에 심정
안양시 범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음
안양시청소년재단, 안양시부흥종합사회복
석수·어린이도서관, “문화적 갈증,
안양1동새마을부녀회,말복을 맞아 독거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