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4.3 13:32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선거여론조사심의
이 풍진 세상을
미래통합당, 의
안양권 4·15
미래통합당...
미래통합당 심규
근로자 투표시간
공부와 배신
안양시, 시민
신계용 의왕·과
‘코로나19’
미래통합당 안양
새로운 설렘,
김성제 예비후보
안양 32개 지
군포 이학영 후
성결대학교 XR
심재철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이
장경순 안양만안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104 - 끼리끼리

 안양광역신문사(aknews@paran.com)

 2010-10-29 오전 10:55:00  3610
- File 1 : 20101029105515.jpg  (29 KB), Download : 1161

 

 

 

 


끼리끼리

         

정 희 숙




콩을 고른다

탱글탱글 잘 여문 콩 속에

씹다버린 껌처럼 찌그러진 콩이 있다

그 콩을 따로 모은다.

그들끼리 모아 놓으니

끼리끼리, 거기서 거기다

고를 것이 없다

끼리끼리 포갤 수 있다

끼리끼리 안을 수 있다

끼리끼리 즐겁다


모가 없는 것들은 안을 수 없다

살짝 스치기만 한다


씹힌 자국은 추억이다

자국 안에 흙이

자국 안에 바람이

자국 안에 햇빛이

자국 안에 벌레가

자국 안에 눈물이

자국 안에 손길이 들어 있다

끼리끼리 그 상처 보듬는다

끼리끼리 그 추억 씹는다

끼리끼리 행복하다


--------------------------


찌그러진 콩 이야기이다. 그런 콩 속에 오히려 바람이

불고 벌레도 살고 눈물도 있다는 이야기에서 사람 사는

모습을 떠올려 본다. 영악스럽고 잘나고 미끈하고... 그런

사람들이 많은 세상에 왜 이리 삭막하고 쌀쌀한 바람만

부는 것 같은지.   (배준석 시인)

 

 
 
   
 
   

 

최근기사
이석현, 권미혁 의원. 1일 민병덕
동안선관위, 후보자 선거운동 방해 등
민생당 김성제 후보, ‘신천지 불법
추혜선 정의당 후보, ‘따뜻한 혁신도
이필운 후보, ‘안심캠프’ 헌혈로 본
강득구 후보, “안양형 배달의민족”인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안양시 만안구
제21대 총선 정의당 안양시 후보 3
더불어민주당 안양 원팀! 힘이 되는
인덕원~동탄 전철 조속착공, 위례과천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