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6.14 12:28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5·18 추모
안양 동편마을
스승 호계천과
태양광 발전시설
안양시평촌동 농
안양시새마을부녀
민생법안은 뒷전
‘해피나라노인전
안양시의회 한국
그게 왜 궁금하
치매노인 위한
안양종합운동장에
탁구대회 만안구
부림동 새마을부
민주평통 안양시
병목안캠핑장 글
청소년 확인 어
이정랑의 고전소
조광희 도의원,
의왕시 청계사,
 

 보리베기<196>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19-06-12 오후 6:55:43  61
- File 1 : 20190612185551.jpg  (90 KB), Download : 14
- File 2 : 20190612185551.02.jpg  (55 KB), Download : 2

 

 

 

1970년대 안양 호계동에서 보리베기 작업을하는 사진이다.

1950~60년대 이른 봄 춘궁기가 돌아오면 대부분 가정에서는 식량이 떨어지고 먹을거리가 없어 초근목피로 간신히 연명하는 국민들이 대부분이었다.

이런 어려운 시기에 배를 채울 수 있는 것은 보리밖에 없어 밭에 누렇게 익어가는 보리를 베어 끼니를 때우곤 했다.

보리는 깔깔하고 가공하기가 쉽지 않아 온 식구들이 달라붙어야 보리밥을 먹을 수 있었다.

낫으로 보리를 베어 타작한 후 아낙네들이 절구통에 보리를 넣고 찧어 껍데기를 벗긴 후 가마솥에 삶아서 꽁보리밥으로 식사를 해결하였다.

요즈음은 방앗간에서 쌀같이 도정하여 보리밥을 지어 판매하는 전문식당들이 있어 별미로 사먹는 사람들이 많으나 불과 40~50년 전만 해도 보리가 국민의 주식량이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우리나라 경제가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글 사진 : 안양시 만안구 박달로 우성아파트 이정범

 

 
 
   
 
   

 

최근기사
안양 박달스마트밸리 조성 안양시·국방
군포시, 2030년 도시기본계획 공고
삼성초, 국제학생창의력올림피아드 6위
안양 신안중,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
민주적 학교 운영 및 소통 향상을 위
교실에서 이루어지는 작은 한미문화교류
안양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관양고 주
조광희 도의원, 안양시테니스협회로부터
조광희 도의원, 안양시테니스협회로부터
경기도의회안양상담소 대림2차아파트 주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악대로399(관양동) J&J 빌딩 5층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