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0.22 19:41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상공인 지원조례
“아름다운 가을
임곡그린빌 입주
“우리들의 이야
새마을지도자 박
국민을 거짓으로
에토스 콰이어(
에토스 콰이어(
조국 사태를 바
의왕시, 시 승
복어 이야기
안양북부새마을금
안양시의회 교섭
'미니
제2회 만안노인
안양대, (사)
안양시, 석수3
안양시, ‘20
‘공공예술의 메
안양동초 총동문
 

 국민을 거짓으로 선동하는 세력들은 ‘祖國’의 적이다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19-10-04 오후 9:12:23  313
- File 1 : 20191004211237.jpg  (68 KB), Download : 17

 

 

 

심 재 민/안양시소상공인 정책연구소장, 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원, 안양시의회 제7,6,5대 의원 

괴벨스의 선동전략

히틀러의 대변인 중에 괴벨스라는 사람이 있다. 그는 대중심리를 선동하는 선전 전략가이다. 명분을 만들어 유대인 600만명의 학살에 대해 사람들이 죄책감 없이 죽이도록 한 사람이다. 

그 사람은 “99% 거짓과 1%의 진실만 있으면 대중을 선동할 수 있다. 나에게 한 문장만 달라. 그렇게 하면 어떤 사람이든 범죄자로 만들 수 있다고 했다. 대중은 거짓말을 처음에는 부정하지만 결국은 믿게 된다는 것이다. 

감성적 거짓말로 선동

지금 대한민국은 조국 사태로 국민들을 온갖 감성적 거짓으로 선동하는 발언들과 이중적 잣대를 여당 인사들이 거침없이 쏟아내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국사태에 대해 우리 사회가 공정한가에 대한 깊은 회의가 국민들 사이에 싹텄다고 분노하고 있다고 하면서도 사실 확인조차 없이 여성들만 있다는 자택에 압수수색에 대해 감성적으로 보호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성들만 있다는 말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친여권 인사인 유시민 작가 또한 사실보다는 거짓말로 지지자의 환심을 얻기 위해 근거도 없이 조국가족 인질극’, 총칼 안든 검찰 위헌적 쿠데타등으로 발언하는 모습이 몹시 측은할 뿐이다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권력의 눈치도 보지 않고 살아있는 권력을 대할 때도 똑 같은 자세로 지켜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 말이 무색하게 대통령이 직접 나서 조 장관과 그 일가를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검찰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 3년 전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부정하고 조사를 거부하는 것을 강력하게 비판한 당사자이다. 이중적인 모습에 국민들은 몹시 실망하고 분노하고 있다. 

특히 서초동 촛불집회를 삼척동자도 다 알 수 있는 거짓 참여인원으로 뻥튀기 시키는 민주당의 작태와 모든 국민이 다 그런 것 같이 떠드는 모습이 애처로울 정도이다. 광화문에서 조국사퇴 하라는 국민들의 소리는 안 들리는가? 그들은 어느 나라 국민인가? 해도 해도 너무한 것 아닌가 싶다. 

옳고 그름이 먼저이다.

조국 법무부장관의 도덕성은 지금까지 보도된 내용에 의하면 분명 문제가 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조국 사태는 공정성과 정의의 문제지 이념이나 진영으로 나뉘어 벌일 논쟁은 분명 아니다. 이런 불필요한 소모전을 진영을 나누어 펼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부나 정치권은 깊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다. 

지금 법무부장관이 그 직무 수행할 수 있는 도덕성과 언행에 대한 책임감을 갖추고 있는지 여부에 초점을 두고 접근해야 함에도 검찰·사법개혁으로 포장하여 대통령과 친여권 인사들이 법조계(판사·검사)에 압력행사를 서슴없이 한다면 검찰·사법개혁을 아무리 한들 뭐가 달라질까? 지금 우리는 냉정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 

국민의 소리

대통령과 정부는 일부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정서를 판단하는 자리가 아니다. 검찰개혁 목소리보다 조 장관에 대한 엄정 수사를 원하는 국민들이 더 많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괴벨스가 가장 상대하기 어려워했던 세력은 현실에 눈을 감지 않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이라 했다. 여야를 떠나 분명히 현실을 직시하는 국민들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또한 법치를 훼손하면서 포퓰리즘적 선동에 기대어 나라를 이끌어 가려 하는 정권은 정상적인 민주적인 권력이 아니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 이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근기사
대한민국, 경기침체 속에 ‘D의 공포
안양시의회, 태풍 미탁 피해입은 삼척
안양시, 전국최초 청년상 수상...
안양시, 스마트시티 국토부장관상 수상
이번 주말 범계역 일대 청년들로 들썩
안양과천교육지원청, 학교장 교체교 대
탈북자 母子 사망과 설악산 케이블카
중앙로 포장공사
인생의 즐거움
이정랑의고전소통◎망매지갈(望梅止渴)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악대로 399 J&J 빌딩 5층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