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1.12 10:54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이학영·김정우
“아름다운 가을
대한민국, 경기
[인터뷰] 구교
대한민국 국민들
생활형 SOC
추혜선 의원,
안양시 평촌중앙
정변규 전 안양
안양북부새마을금
‘사전오기’의
취약계층 안전을
이번 주말 범계
탈북자 母子 사
안양소리보존회
겨울 산마루의
안양시새마을회,
국민들의 안전은
안양시의회, 태
안양시, 전국최
 

 이정랑의 고전탐구◎선관풍색(善觀風色)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19-10-31 오후 9:05:45  127
- File 1 : 2019103121556.jpg  (41 KB), Download : 19

 

 

 

적의 풍색을 살핀다.

손자병법’ ‘행군편을 보면 적의 상황을 살펴 아는 방법적정찰지법(敵情察知法)’이 나온다. 이는 상대방에게서 나타나는 각종 징후에 대한 관찰에 근거해서 상대를 아는’ ‘지피(知彼)’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다. 주요 대목들을 발췌해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적에게 접근했는데도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면 적은 험준한 지형을 믿고 있는 것이다.

적이 멀리 있으면서도 도전해 오는 것은 아군의 진격을 유인하자는 것이다.

적이 말로는 저자세를 취하며 뒤로 준비를 늘리는 것은 사실 진격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적의 말이 허무맹랑하며 무리하게 앞으로 달려드는 것은 사실 퇴각할 의사가 있다는 것이다.

적이 조금 전진하기도 하고 조금 후퇴하기도 하면서 비겁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아군을 유인하려는 것이다.

유리한 점을 보여주어도 전진하지 않는 것은 적이 지쳐있다는 증거다.

밤에 부르짖는 것은 적이 겁에 질려 있다는 증거다.

군관이 함부로 화를 내는 것은 적이 싸움에 지쳐 있다는 증거다.

지휘자가 병사들과 더불어 간곡하고 화합하는 모습으로 천천히 이야기 하는 것은 병사들의 신망을 잃었다는 것이다.

자주 상을 주는 것은 지휘자가 병사들을 통솔하는 데 궁색해졌기 때문이며, 자주 벌을 주는 것은 통솔하기 곤란하기 때문이다.

지휘관이 병사들을 우선 난폭하게 다루어 놓고 배반이 두려워 달래는 것은 가장 졸열한 통솔법이다.

교전 중에 있는 적이 사신을 보내 정중하게 사과하고 휴전을 청하는 것은 휴식을 원하고 있는 것이다.

군대가 성난 듯 달려와서는 오래도록 대치한 상태에서 싸우지도 않고 물러가지도 않는 적은 반드시 계략을 감추고 있으니 신중하게 적의 정세를 살펴야 한다.

고대 동양 철학은 만물이 음양 이원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을 기본적 관점으로 삼는다. 해와 달, 남과 여, 하늘과 땅, 흑과 백, 이런 것들이 그 평범한 예들이다. 마찬가지로 모든 사물은 그 지체와 대립되는 면을 가진다. 표면에 대한 내용이 있고, 내용에 대한 표면이 있다. 따라서 겉을 보고 속을 살피고, 속을 보고 겉을 아는 것이다.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 고전 연구가. 칼럼니스트.

전화 : 010-3108-6439

 

 
 
   
 
   

 

최근기사
안양시의회 총무경제위원회, 의정자문위
안양2동새마을지도자협의회, 미래의 꿈
<알림> 본지 기자 해외연수로 다음주
로제타 셔우드 홀
이정랑의 고전탐구◎졸선이양지(卒善而養
새마을 조기축구대회
엄태화 안양시 여권팀장 제23회 민원
안양시 동안치매안심센터 19일 오후
안양시자율방재단 2019 워크숍 개최
최대호 안양시장, 2019 제1회 거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악대로 399 J&J 빌딩 5층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