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8.7 20:6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인터뷰│염호기
고독의 세계로
붓 ∙
박쥐의 공포
코로나19 대응
재개발-재건축은
대리시험
<인터뷰> 제1
평촌지역주택조합
후반기 안양시의
안양시의회, 의
호계3동새마을부
백선엽·박원순
안양시의회, “
안양시 아트봉사
명학마을(鳴鶴洞
안양시의회 사실
한국여성1인미디
안양시, “시민
GTX-C노선
 

 이정랑의 고전탐구◎능이시지불능(能而示之不能)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20-07-30 오후 7:41:13  225
- File 1 : 20200730194124.jpg  (41 KB), Download : 6

 

 

 

할 수 있으나 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손자병법』 「계편에서 제기하고 있는 궤도 12의 하나다. 본래는 공격할 수 있고 수비할 수 있고 전투력도 있으면서 일부러 그렇지 못한 것처럼 가장한다는 뜻이다. 육도 六韜』 「무도 武韜발계 發啓12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사나운 새가 다른 새를 습격하려고, 할 때는 날개를 움츠리고 나직이 날며, 맹수가 다른 짐승을 노릴 때는 귀를 세우고 엎드리며, 성인(聖人)이 움직이려고 할 때는 반드시 어리석은 듯한 얼굴빛을 하는 것입니다고 했다. 이는 막판에 가서 단숨에 성공을 거두기 위한 행동이다.

오월춘추 吳越春秋』 「합려내전 闔閭內傳에 이런 내용이 있다. 춘추시대 오나라의 명장 오자서(伍子胥)의 친구 요리(要離)는 체구도 작고 몸도 비쩍 말랐지만 무적의 검객이었다. 그는 다른 사람과 겨를 때면 언제나 수비 자세를 취해 상대방이 먼저 공격해 들어오게 만들었다. 상대의 검이 자신의 몸에 닿으려 할 때 아주 교묘하게 피한 다음 상대를 찌른다. 오자서가 그에게 승리의 비결을 묻자 요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적을 마주 대하면 능력이 없는 척하여 적을 교만하게 만든다. 그런 연후에 다시 이득이 될 만한 것을 이용하여 적의 탐욕스러운 마음을 부추긴다. 적이 성급하게 헛된 공격을 해오기를 기다렸다가 그 허점을 틈타 별안간 공격해 들어가는 것이다.

검객의 논리라기보다는 의미심장한 용병 사상이 숨어 있는 지략가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군이 대치하고 있을 때 총명한 장수는 가상으로 적의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대적할 힘이 없는 것처럼 보여 적이 나를 깔보게 만든 다음, 적극적인 준비를, 갖추고 기회를 엿보다가 적을 제압한다. 능력이 있으면서도 없는 것처럼 보일 때, 할 수 없는 모습은 가짜며 할 수 있는 모습이 본질이요 기본이다. 이렇게 해야 적이 마비되었을 때 적에게 타격을 가해 승리를 끌어낼 수 있다. 이 계략은 전쟁의 전체 국면에 대해 전면적으로 파악한 다음에야 하는 것이므로, 소극적인 것이 아니라 적극적이고 주동적인 일이다. 이는 적을 다루는 책략이자, 적에게 통제당하지 않는 계책이기도 하다.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전화 : 010-3108-6439

메일 : j6439@naver.com

 

 

 
 
   
 
   

 

최근기사
안양시 7개 민간단체 보조금 1억4,
안양 냉천지구, 2주택(1+1)분양자
안양시 아트봉사단 ‘희망나눔 힐링콘서
안양대학교, 교원 보직 인사발령
‘안양형 뉴딜’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양시, 하반기 공공청사 잇따라 개소
안양시, 경로당 8월 3일부터 운영
여권발급 무작정 줄서기는 그만...
중초사지 당간지주 일대 역사적 가치와
안양시, 하반기 복합형 어린이공원 정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