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1.20 22:20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향토 애향단체로
<대표이사/발행
안양시의회 김필
만안의용소방대,
코로나 노멀(C
더불어 함께하는
선지자가 있다
안양소방서, 남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시의회 정덕
안양공업고등학교
[2021 신년
2021신축년
한국마사회 렛츠
김상돈 의왕시장
<인터뷰> 20
안양시의회 김필
만안청소년수련관
신년 특별인터뷰
지역사회발전에
 

 이정랑의 고전소통◎인적제변(因敵制變)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21-01-04 오후 5:06:29  163
- File 1 : 2021010417631.jpg  (41 KB), Download : 17

 

 

 

적의 변화에 따라 나를 변화시킨다.

군의 행동에는 일정불변의 태세가 없다. 이는 물에 일정한 형상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적의 허와 실에 따라 전략을 변화시켜 승리를 취할 수 있는 자를 용병의 신이라 한다.

중국의 철학 사상 가운데 화로 말미암아 복이 되고, 실패를 성공으로 바꾼다.’는 논리가 있듯이, 군사 영역에서는 적으로 말미암아 승리한다.’든지 적의 변화에 따라 나를 변화시킨다.’인적제변과 같은 계략이 흔히 활용되고 있다. 이는 적의 실제 상황에 근거하여 승리를 거둘 수 있는 대책을 결정할 것을 요구한다. 적 정세의 허실과 변화에 의거하여 그에 따라 대응책을 변화시킨다. 한 가지 방법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 승리가 계속 반복된다고 말할 수 없으므로, 새로운 것을 내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새로운 형세와 새로운 상황이 발생할 때 패하고 만다. 그렇다고 장수가 주관적 노력을 포기하고 오직 적만 따라 움직이라는 것은 아니다. 객관적 상황과 적의 정세 변화에 근거하고 지피지기의 기초 위에서 적이 변하면 나도 변한다.’적변아변(敵變我變)’의 방법과 예술을 취하라는 것이다.

오대(五代-907~979) 때 후량(後粱)과 진(-후당)은 위주(魏州)를 놓고 서로 다투었다. 당시는 진군이 이미 위주를 차지한 상황이었다. 양의 장수 유심(劉鄩)은 신현(莘縣)을 굳게 지키며 기회를 엿보다 진격한다는 작전 방침을 세웠다. 그런데 작전에 대해 손톱만큼도 모르는 양의 임금 주우정(朱友貞)은 이 정확한 작전 방침을 받아들이지 않았을 뿐 아니라, 유심이 적을 공격할 생각이 없다고 질책하면서 2, 3차로 억지 출전을 명령했다. 그 결과 앞뒤로 협공을 받은 7만 양나라 군대는 대부분 전멸하고, 유심은 겨우 수십 명을 거느린 채 간신히 도주했다. 이 싸움에서 양이 실패한 주요 원인은 변화된 적의 정세를 보지 못하고 오로지 자기 쪽 생각만 하며 싸움을 지휘한 데 있었다.

손빈은 싸움을 잘하는 자는 그 형세에 근거하여 유리하게 이끈다.”고 말하고 있다.(사기』 「손자오기열전.) 이 역시 인적변화(因敵變化)’와 같은 뜻이다. 백전기법』 「변전 變戰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무릇 병법의 요령은 변화에 적응하는 데 있다. 옛것을 좋아하고 병법을 알아서, 거동할 때 반드시 먼저 적을 헤아려야 한다. 적의 변동이 없으면 기다린다. 변화를 타고 거기에 응하면 이득이 있다.

이 모두가 인적제변하여 생동감 넘치게 용병하라는 말이다.

세상의 모든 일은 변화 속에 놓여있다. 전쟁은 변화무쌍한 괴물이다. 거기에는 불변의 상황도, 고정된 행동 양식도 없다. 복잡다단하고 변화무쌍한 전쟁에서 자신을 지키고 적을 섬멸하려면, 객관적 상황에 근거하여 적의 정세 변화에 적응하면서 그에 맞는 대책을 취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는 아주 보편적 의의를, 갖는 군사 원칙이다.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전화 : 010-3108-6439

메일 : j6439@naver.com

 

 

 
 
   
 
   

 

최근기사
문수곤 적십자 안양시지부장, 2021
안양시, 故 김대규 시인 문학관 건립
군포시장과 공무원 터놓고 얘기합니다·
안양시, 등록면허세 20억8천5백만원
안양시, 내장형 칩 동물등록 비용 지
한대희 군포시장, “시정의 답은 현장
조광희 도의원, 신성고 11기 동창회
안양교도소 코로나19 검사결과 전원
안양시 관악대로 지중화 2025년까지
안양시, 안양교도소 재소자 2천명 코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