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4.19 20:39
전체 | 안양광역속보 | 정치/의회 | 행정 | 사회 | 교육 | 문화/스포츠 | 경제 | 환경 | 치안/소방 | 동영상 인터뷰 | <속보> | 경기도 |
박스기사
 전체
 안양뉴스넷칼럼
 사람과사람/인터뷰
 기획/특집/탐방
 정종기교수의 작은행복
 오피니언/기고
 이정범의 추억속의 安養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관수언론포럼
 6.2 동시지방선거
 법률상식
 책 속에 길이 있다
 공연/행사
 김부삼의 주간운세
 인터뷰
 취재수첩
 기획연재
 우리동네 소식
  가장많이본뉴스
‘고양이’에게
의왕시, GTX
전 세계 기독교
[최대호 안양시
불행한 임금님들
안양시의회, 정
오늘의 적(敵)
“안양시외버스터
이정랑의고전소통
안양시의회 의장
안날미(內飛山)
안양시의회 이은
안양시의회 의원
바른댓글실천연대
안양소방서, 코
성결대학교 제9
안양시, 전통시
최대호 안양시장
드골 대통령의
군포시, 공직자
 

 빚 늘리며 돈 푸는 게 경제정책인가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2021-02-04 오후 7:02:48  422
- File 1 : 2021020419423.jpg  (51 KB), Download : 57

 

 

 

류동길 숭실대 명예교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다가오자 정부여당은 표심을 노린 돈 풀기작전에 전력투구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당초 자영업자 손실보상금 지급을 선거 이전에 끝내겠다고 하다가 현실적으로 어렵게 되자 선거 이후로 미뤘다. 그 대신 4차 재난지원금을 선거 이전에 전 국민에게 지급하겠단다, 지난해 총선 때처럼 또다시 돈 뿌리기로 재미를 보겠다는 속셈이다. 이와 함께 민주당 차기 대선 주자들이 주장하는 손실보상법·이익공유법·사회연대기금법 등 돈 풀기 3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함으로써 관계자들의 기대를 붙들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에서 손실을 보상해 주는 방안의 법제화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라는 조건이 붙었지만 빚을 내야 한다는 사실을 전제하면 그런 조건은 별 의미가 없다.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 주자는 걸 누가 반대하겠는가. 문제는 손실을 따지고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 게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래서 졸속으로 서둘러도, 입법화해서도 안 된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코로나 피해 보상은 무차별 지원이 아닌 선별 지원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 제시하는 손실보상액은 40조원~100조원에 이르기까지 제각각이다. 이 큰돈을 마련하겠다고 한국은행의 발권력을 동원해 국채를 매입하게 하는 방안까지 들먹인다. 인플레이션을 유발하고 국가신인도를 떨어뜨리는 위험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또한 한시적으로 부가가치세를 1~2% 포인트 인상하는 방안도 거론한다. 

이익공유제는 자유시장경제에 반하는 황당한 주장이다. 이익이 코로나로 얻은 것인지를 파악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한데도 기업한테 이익을 나누어 갖도록 강제한다. 자발적 참여로 포장한 기업 팔 비틀기. 사회연대기금법도 마찬가지다. 기업과 개인의 기부로 기금을 조성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겠다지만 관제 기금이란 비판이 거세다. 

이래저래 올해 국가채무는 1,000조원에 이르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럴 경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50% 수준에 이른다. 그동안 재정건전성 지표로 삼았던 40%는 진작 무너졌다. 여권은 이 비율이 60%까지 오른다 해도 문제없다고 한다. 무식해서 용감하다고 해야 할까? 국가채무에 대한 이자지급액만 해도 올해 21조원 이상이 들어간다. 재정 형편이 어렵더라도 돈을 써야 할 곳에는 제때에 써야 한다. 하지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처럼 빚을 낼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에게 소상하게 설명하고 구체적인 상환 계획을 밝혀야 한다. 고령화와 저출산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상황에서 빚을 내서 흥청망청 쓰는 일만 벌여서는 나라가 온당할 리 없다. 

표만 의식하는 포퓰리즘(대중영합주의)은 재정 파탄으로 이어지기 마련이다. 나라가 어찌되든 계속 돈을 뿌려야 정권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베네수엘라가 좋은 반면교사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며 정치권의 돈 뿌리기를 경고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고 비난했다. 물론 이 나라는 기재부의 나라가 아니다. 그렇다고 청와대나 민주당의 나라도 아니다. 우리 모두의 나라다. 

지금은 문제는 경제야!’가 아니라 문제는 정치야!’를 외쳐야 할 때다. 경제난도 정치에서 비롯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경제난을 코로나 탓으로 돌리고 싶겠지만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8~19년에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이미 세계 평균은 물론 우리보다 경제 규모가 훨씬 큰 미국에 못 미쳤다. 잘못된 정책으로 내리막이던 한국 경제에 코로나 사태가 겹치면서 경제난이 더 악화한 것이다. 코로나 사태가 극복된다 해도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것인가를 확신할 수 없는 것도 그래서다. 

내년 3월에 치를 대선을 겨냥해 어떤 `돈 폭탄´이 터질지도 걱정이다. “정치가 모든 것을 파괴하는 분노의 불이어서는 안 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사가 귓전을 때린다. 정부여당은 나라와 경제를 어디로 끌고 갈 것인가를 보여 주는 큰 그림을 제시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가는 길이 어디인가를 알 수 있을 게 아닌가. 빚을 마구 늘리며 돈을 펑펑 푸는 정책을 고집하면 나라가 어찌될지는 보나마나다. 

* 이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필자소개 

류동길 ( yoodk99@hanmail.net )  

숭실대 명예교수

남해포럼 공동대표

()숭실대 경상대학장, 중소기업대학원장

()한국경제학회부회장, 경제학교육위원회 위원장

()지경부, 지역경제활성화포럼 위원장

저 서 

경제는 정치인이 잠자는 밤에 성장한다, 숭실대학교출판부, 2012.02.01

경제는 마라톤이다, 한국경제신문사, 2003.08.30  

`정치가 바로 서야 경제는 산다` 숭실대학교출판국, 2018.08.31 

 

 
 
   
 
   

 

최근기사
안양시의회, 의장 최우규, 부의장 박
안양지역자활센터&수리장애인종합복지관
2021년 김중업건축박물관, 김중업
안양과천교육지원청, 과천 지식정보타운
안양동안경찰서·안양과천 학원연합회 간
새단장한 안양시 만안도서관으로 여러분
음식물류폐기물 RFID종량제 호응도
안양시, 올해 공동주택 82개 단지
청년은 안양의 미래이자 희망
안양시의회, 정덕남 의원 '뉴
동영상뉴스
안철수 후보 26일 강원도 춘천 방문
청와대 비서실장, 당 대표 역임한 기
문재인 후보 “대한민국이 선택할 통합
감동뉴스
안양과천 역대 교육장 초청 간담회 개
“119구급대 산모 ․ 갓
안양시, 명품시정 다시 한번 입증
깜짝뉴스
안양시 60대 남성 1명 메르스 확진
의왕서, 도로 펜스 절취 피의자 검거
의왕 다산왕, 두쌍둥이에 이어 세쌍둥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10 802호 | Tel 031-386-8010 | Fax 031-388-5157
Copyright ⓒ (주)안양광역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knews051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