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원 안양시만안구보건소장 대통령상 수상!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행사... 2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20-09-25 오후 7:19:49]

신정원 안양시만안구소장이 영예의 대통령상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안양시는 지난 2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유공자 시상식에서 신정원 만안구보건소장이 치매극복에 기여한 공로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으로부터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방기술서기관인 신 소장은 19862월 공직에 입문, 투철한 국가관과 헌신적 봉사활동으로 책무를 성실히 수행해 왔다.

특히 치매국가책임제 도입에 따른 치매안심센터 설치와 치매예방관리사업 추진에 기여한 공로가 컸다.

안양형 치매관리체계와 치매안심병원 건립을 위해 전문가 자문과 벤치마킹 및 타당성 조사용역 등을 추진하는가 하면, 치매조기발견과 관리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서는 치매환자 교육자료인 행복한 뇌운동’ 3천부를 전달하고, 돌봄에 필요한 기저귀, 방수매트, 미끄럼방지 양말, 미세먼지 마스크 등의 조호물품을 지원해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밖에도 치매예방과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는데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 소장은 코로나19로 모든 일상이 멈춰 버린 이때에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비대면 프로그램 확산 등 치매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 “앞으로도 돌봄이 어렵지 않은 우리가족, 더 나아가 치매가 있어도 살기 불편하지 않은 가정환경 조성에 공헌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개인적 기쁨이자 안양시의 경사라며, “치매예방은 물론, 코로나19의 위중한 시국을 극복하는데 역량을 더욱 발휘해 달라고 격려했다.

김영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