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3 17:28

  • 박스기사 >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배준석 시인이 읽어주는 詩 . 101-빨래집게 하나

기사입력 2010-10-08 15:1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빨래집게 하나

 

                                 배 준 석

 

 

                       아슬아슬 놓칠 듯 빨랫줄 위로

                       빨래집게 하나 앉아있다

 

                       작은 더듬이 쭈삣쭈뼛 세우고

                       마당가 햇살 따라잡고 있다

                       해마다 펄럭펄럭 자랑스레 나부끼던

                       하얀 기저귀 꽉 물고 있다

 

                       먼먼 기억 한 자락 꺼내 들고

                       엉금엉금 아기처럼 기어가다

 

                       멈칫, 붉은색도 바랜


                     ----------------------------------

                        다시 101번째 詩 앞에 앉습니다. 마음을 다

                      잡기 위해 제 작품부터 시작합니다.

                        빨래집게와 고추잠자리, 아이들과 기저귀로

                      연결되는 이야기입니다. 요즘 보기 드문 풍경

                      이지요. 그 사이사이 느껴지는 감정이 있다면

                      그것이 의미겠지요.

안양광역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