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4 15:38

  • 뉴스 > 정치/의회

‘박달 스마트밸리 조성사업’ 심사방식 바꿔야

음경택 시의원 10일 2차 기자회견 석상서 밝혀

기사입력 2022-01-13 17: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안양시의회 음경택 의원은 박달 스마트밸리 조성사업민간사업자 선정과 관련, 1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하지 못한 현재의 심사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음 의원은 투명성과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각 분야의 심사위원수를 최소 7명에서 10명으로 정한다음(7개 분야 최저 70명에서 최고 100) 분야별 최고점수와 최하점수를 제외한 나머지 점수를 반영한다면 지난번과 같은 졸속 심사결과는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7개 분야(국방군사 2, 토목1, 교통,1명 환경1, 도시계획1, 부동산2, 재무회계2) 10명의 심사위원으로는 투명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전체 심사위원의 숫자가 적어서 심사위원 1명의 가중치가 높아질 수밖에 없고 따라서 심사위원 1명이 심사결과에 미치는 영향은 절대적 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양시 관련부서인 스마트시티과와 안양도시공사 개발사업본부의 현재인력 구성으로는 대규모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기에 업무능력의 한계가 있고, 이 같은 실책행정이 언제든지 재연될 수 있다는 것이 저를 비롯한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관련 책임자 교체와 함께 이번 사태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앞서 음 의원은 지난 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사업자선정과 관련, 두 차례에 걸친 실책 행정으로 안양시와 안양도시공사의 공신력과 사업의 공정성 문제를 야기한 관계자를 강력 문책하고, 민간사업자 선정도 새로운 조직과 시스템에 의해서 원점에서 재검토 후 백지상태에서 새롭게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영화 기자

 

안양광역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