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5 16:08

  • 뉴스 > 사회

신계용 과천시장, 지역현안 해결 위한 국토부 제1차관 면담, 발빠른 행보 이어가

신계용 시장 “과천갈현지구 자족기능 확충” 등 6가지 건의사항 전달

기사입력 2022-08-04 07: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신계용 과천시장은 2일 원희룡 국토부장관 및 어명소 제2차관 면담을 통해 과천~위례선 주암역 확정 등 교통개선 요구에 이어 3일 오전 국토부 이원재 제1차관 면담을 통해 과천갈현지구(재경골) 자족기능 확충요구 등 도시개발에 따른 지역현안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3일 과천시에 따르면 신 시장은 이날 이원재 국토부 제1차관을 만나 전날 국토부 장관 건의에 이어 주변 영향을 고려하지 않은 주택공급만을 위한 과천갈현지구(재경골)의 주민들의 의견과 고밀도 개발에 대한 문제점을 설명하고, 주택호수를 축소 및 과천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자족기능 확충을 위한 상업·업무시설 용지 반영을 재차 요구했다.
또 총 6,158세대 중 3,185세대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계획된 주암지구의 주택공급이 지역주민의 내집 마련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며 ‘임차인 우선분양전환 및 초기분양가 확정형’ 공급으로 과천시민의 기대에 맞게 분양전환에 대한 제도개선을 통하여 실질적인 분양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김현미 기자 (aknews0511@daum.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